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공지사항
Diary
끄적끄적
만화& 애니
게임
Entertainment
Favorite
Burning
Boys Love
My Hero
-제202회- 영화 "본 레거시"..
로나루님의 티스토리
인터파크 ebook 비스킷 구매
Rudolph.Red.Dot
특수본 - 뻔해서 뻔뻔할 정도..
영화중독자 칼슈레이 : 손 끝..
코쿠리코 언덕에서 - 시대를..
영화중독자 칼슈레이 : 손 끝..
퍼스트 어벤저 - 미국의, 미국..
영화중독자 칼슈레이 : 손 끝..
«   2021/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569,972 Visitors up to today!
Today 3 hit, Yesterday 9 hit

Dragon Cave

 
Adopt one today!
Royal Magi 로얄 마기

Adopt one today!
Rajah Ruby 라자흐 루비

Adopt one today!
roserio 로사리오


Adopt one today!
Neiges Eternelles 네쥬 에떼흐넬


Adopt one today!
Lapis Lazuli 라피스 라줄리

Adopt one today!
Marine d'Hiver 마린 이베르

Adopt one today!
Cote d'Azur 코트 다쥐르

Adopt one today!
Blanche Neige 블랑슈 네쥬

Adopt one today!
Moon Stone 문스톤

Adopt one today!
First Frost 퍼스트 프로스트

Adopt one today!
Bosporus 보스포러스

[황비전하, 2014. 8. 31. 21:36, Diary/일상]
언니네 부부가 일하러 가는 동안 서울집이 비니까 서울에 올라와서 놀아도 된다는 제안 겸 명령이 떨어졌다;;;
그것도 출발 일주일전에;;;;

봄에 서울 올라갔을 때 이미 나왔던 얘기긴한데 집안 사정때문에 서울행 계획은 물건너가서
친구랑 9월달 극장 순회 다닐 영화 고르면서 지냈는데
정말 갑자기 결정된 서울행;;;;
서울 가기 전에 친구랑 미친듯이 영화 보러 다녔더니 체력도 바닥;;;;

평소에 다른 사람 신경 안쓰고 푹 쉬고 싶다고 하긴했는데
마음의 준비 할 시간도 없이 갑자기 결정이 나니까 좀 당황;;;;
그것보다 과연 살아남을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이 한가득;;;;;;

내가 극도의 귀차니즘과 게으르니즘으로 중무장하기도 했지만 집안일을 전.혀.라고 할 만큼 제대로 못함;;;
바쁜 부모님덕분에 어릴때부터 집안일 해주시는 분이 계셔서 내가 집안일 한 적이 거의 없어서 진짜 못함;;;;
집안일이 쌓여있으면 뭘 어떻게 해야할지 몰라서 한숨만 푹푹 쉬고 있는데 이걸 내가 다 해야하잖아;;;;
그나마 청소기 돌리는거랑 전기 밥솥에 밥하는건 할 줄 아는데 다른건 전혀 못함;;;;
반찬이랑 빨래는 어쩌지;;;;; 언니집에는 희안한 그릇이 많아서 설거지 잘못해서 깰까봐도 걱정이고 ㅠ.ㅠ
그 전에 귀찮아서 밥이나 제대로 챙겨 먹으려는지 걱정도 되고;;;;

나 하고 싶은거 하고, 가고 싶은데 가고, 먹고 싶은거 먹고, 보고 싶은거 보고 지내라고 하는데....
아무도 안건드리니까 서울가서 마음대로 지내보라고 말은 들었는데 뭔가를 해야 할 것 같은 압박감이;;;;
그냥 편하게 지내다 가면 되는데 왜 리얼 서바이벌 어드벤처물을 찍을 것 같은 예감이;;;;;


P.S 언니한테 남들은 돈주고 관광오는 동네니까 매일 산책하라는 명령도 받았는데
언니는 내가 길치라는걸 자꾸 까먹는것 같다 OTL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사랑합니다. 편안히 잠드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