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공지사항
Diary
끄적끄적
만화& 애니
게임
Entertainment
Favorite
Burning
Boys Love
My Hero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Visitors up to today!
Today hit, Yesterday hit

Dragon Cave

 
Adopt one today!
Royal Magi 로얄 마기

Adopt one today!
Rajah Ruby 라자흐 루비

Adopt one today!
roserio 로사리오


Adopt one today!
Neiges Eternelles 네쥬 에떼흐넬


Adopt one today!
Lapis Lazuli 라피스 라줄리

Adopt one today!
Marine d'Hiver 마린 이베르

Adopt one today!
Cote d'Azur 코트 다쥐르

Adopt one today!
Blanche Neige 블랑슈 네쥬

Adopt one today!
Moon Stone 문스톤

Adopt one today!
First Frost 퍼스트 프로스트

Adopt one today!
Bosporus 보스포러스

[황비전하, 2013. 3. 13. 23:56, Diary/일상]
요즘 기분도 우울하고 기운도 없고 만사 귀찮은데 오늘은 비까지 오는 상황;;;
귀차니즘이 심해져서 음식 씹는것도 귀찮아서 밥 먹을까 말까 고민하면서 지낼 정도인데
갑자기 소세지계란부침이 먹고 싶어졌다;;;

왜인지는 알 수 없지만 진짜 뜬금없이 먹고 싶어져서
집에 가는 길에 소세지 작은거 하나 사서 집에서 해봤는데;;;;;;;
소세지 잘라서 계란물 입혀서 굽기만하면 되는데 왜 이렇게 부엌이 초토화가 된거지? -.-;;;;
게다가 구워낸 소세지계란부침은 차마 사진을 찍을 수 없을 정도로 처참 OTL
역시 난 요리한다고 덤비면 안되는거였어 OTL

그래도 맛은 좋더라 케케케케~~~~~~~~~~~
사랑합니다. 편안히 잠드소서